교수가 된다는 것

교수가 될 생각이 별로 없었다. 아니 과학자가 되겠다는 생각도 없었다.

말 그대로 과학은 재미있고, 계속 잘하고 싶고, 남들 보다 잘 하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 뿐이었다. 잘하고 싶었지만, 자신은 없었다, 그리고 미래를 심각하게 생각해보기에는 내가 너무 게을렀다. 그러니 학계를 오래 떠돌고, 운이 좋아서 좋은 곳에 계속 있다보니 (흔히 말하는 트리플 크라운: 옥스퍼드, MIT, 하버드), 어쩌다가 교수가 되었다 (아니 될 예정이다). 물론, 미래를 심각하게 고민을 안했을 뿐이지, 스트레스가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학계를 오래 떠돌면, 교수가 아니면 갈 곳이 점점 좁아지기 때문이다. 그러니 스트레스가 생기고, 그러니 교수가 될 수밖에 없는 거다. 하지만, 자신이 없어서, 항상 카페를 차려서 학계 컨설팅을 해야지 라는 생각을 했다.

그러다가 교수 오퍼를 받고, 이제 9월 부터는 정말 교수가 된다.

별거 아니라면 별거 아니고 별거라면 별거인 교수가 된다. 큰일이다. 준비가 안된 것 같다. 어쩌지?

학계는 오래 떠돌아서 주워들은 것도 많고, 이곳 저곳을 떠돌다보니 생각이 넓고, 이해는 할 수 있으나… 언제나 관찰자 시점에서만 보았던 것들이, 이제는 행위자가 되어야한다. 겁이 난다. 내가 과연 잘 할 수 있을까?

그래서 다른 교수들의 페북과 생각을 적힌 글들을 기웃거리기 시작했다. 전혀 다른 세계가 펼쳐졌다. 연구외에도 내가 몰랐던 무수히 많은 동역학이 펼쳐졌다. 그리고, 많은 교수들이 치열하게 자기 생각을 만들고, 자기 세계를 만들고, 싸우고, 화해하고 있었다. 몇분을 보면 ‘나도 할 수 있겠다’ 싶기도 한데, 몇 분들은 정말 범접할 수 없는 내공이 느껴진다. 즉, ‘난 해도 안될 꺼야’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며, 갑자기 패닉어택처럼 숨이 막혔다.

난 과연 할 수 있을까? 아니 다시, ‘난 과연 잘 할수 있을까?’

잘해야 한다. 나는 과연 어떤 교수가 될까?

PS. 지금 대학원생의 피드백이 밀려있다. 피드백 밀리지 않는 교수가 되자. -_-

PS2. 다음은 아이덴티티 크라이시스에 대해서도 써보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